언론소개

국내 최초 전자어음 P2P 단비펀드에 법인투자자 문의 크게 늘어

작성일시: 2017.09.13

국내 최초 전자어음 P2P 단비펀드에 법인투자자 문의 크게 늘어 

 

입력 : 2017-09-13 14:08:22 ㅣ 수정 : 2017-09-13 14:08:22 

 

지난 2016년 6월 국내 최초로 P2P방식 전자어음 중개 플랫폼을 론칭했던 단비펀드가 중소기업 사이에서 인기가 치솟고 있다. 기업금융 사채시장의 발상지인 명동에 비해 금리도 상대적으로 낮은 반면, 1년여 기간 동안 수 십여건의 플랫폼을 운용하며 단 한 번도 연체, 부도 등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서이다. 그만큼 양질의 어음 선별을 위해 심사관리에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뜻한다.

 

단비펀드 강영철 이사는 "대출 심사관리를 철저하게 한 노력의 결과물인지 모르겠으나, 최근 법인투자자의 수가 많이 늘었다"며 "1천만원의 투자액 한도가 있는 개인투자자보다 투자액 무제한인 법인투자자가 많으면 그만큼 펀딩이 수월해진다"고 덧붙였다.

 

이를 방증하듯 7월 이후 문의전화 가운데 상당수는 개인투자자가 법인투자자로 전환하는 방법을 문의하는 내용이다. P2P 플랫폼 사업자 입장에서는 법인투자자가 많으면 많을 수록 유리한 측면이 있다. 양질의 어음 상품을 게재하면 그만큼 펀딩이 쉽기 때문이다.

 

 

 

최근 A급으로 분류되는 대기업 계열회사 현대홈쇼핑 어음이 단비펀드 홈페이지에 게재 되었는데, 게재된지 불과 1시간만에 펀딩이 마감된 사례가 있다.

 

강영철 이사는 "현대홈쇼핑 어음은 법인투자자가 펀딩의 약 70%가량 투자하였고, 나머지는 개인 투자분으로 펀딩 하였다"며 "세아그룹 계열사 발행 어음도 상품 게재된지 불과 얼마 안되어 마감된 사례도 있다"고 덧붙였다.

 

대기업으로 분류되는 회사가 어음을 발행하는 것을 두고 혹자는 "회사 자금사정이 어려워 어음을 발행하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강영철 이사는 "회사는 언제 어떤 상황에 처할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자금 집행 스케쥴을 넉넉히 하기 마련인데, 보통은 3~6개월 사이"라며 "유통업체의 경우 짧게는 1개월 미만의 어음이 발행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 반신반의 했던 'P2P방식 어음할인 시장'에도 이제 양질의 어음과 큰손투자자들이 몰려드는 추세이다.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로그인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비대부 귀하]

이 상담 신청과 관련하여 귀사가 본인으로부터 취득한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및
제22조,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22조에 따라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이에 본인은 귀사가 본인의 개인정보를 아래와 같이 수집·이용하는
것에 동의합니다.

1. 개인정보의 필수적 수집·이용에 관한 사항
①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목적
· 대출상담신청, 투자상담신청 등
② 수집·이용할 개인정보의 내용
· 개인식별정보(성명, 연락처 등)
③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수집·이용 동의일로부터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목적을 달성할 때까지

※ 귀하는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나, 이에 대한 동의가 없을 경우 대출상담신청 등이 불가능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기업명 또는 사업자 등록번호로 조회하시면 결과가 보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