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소개

"P2P 통하면 명동 사채시장 금리의 절반으로 전자어음 할인 가능"

작성일시: 2017.07.14

 경기도 용인에서 봉제공장을 운영하며 납품하는 김 모씨는 한 P2P 사이트를 보고 깜짝 놀랐다

자신이 한 중견 패션 아울렛 몰 운영사 A社로부터 받아서 할인했던 어음이 P2P사이트에서 거래됐기 때문이다

어음이야 유통의 기능이 있기 때문에 이해는 가지만, 자신이 할인 받았던 금리보다 절반 가까이 낮은 금리에 거래 됐기에 놀랐다.

 

 실제로 P2P 업체인 단비펀드의 홈페이지에서는 거의 매주 전자어음이 거래되고 있다. 김 모씨는  A社 발행 어음을 사채업자로부터 

월리(월 금리) 2%에 할인을 받았으나단비펀드 홈페이지상에 게시된 A社 발행 어음할인 금리는 불과 월 0.9%( 10.8%)였다

중간에 어떤 유통 과정(어음의 분할, 대금 결제 등)을 거쳤는지 확인하는 것은 내부 정보라 확인할 수는 없으나, 이렇게 금리가 차이나는 것은 

여러 사람에게 충격을 주는 것 같다.

 

 명동의 한 사채업자는 "단비펀드라는 P2P 업체는 어음할인 시장을 교란시키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면서도 "대출자(차주, 어음할인 의뢰자

입장에서 보면 이렇게 낮은 금리 형성은 금융비용을 줄이는 것이기 때문에 환영 받을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A社의 신용등급은 BB등급 이었다. 그렇다고 BB등급이 모두 할인되거나, 0.9%에 거래되는 것은 아니다

대전에 위치한 기체 펌프 압축기 제조업체인 B사의 신용등급 또한 BB등급이지만, B사는 대기업 계열회사라는 이유로 B사 발행 어음

(액면액 4600만원, 만기 3개월할인 금리는 월 0.6%( 7.2%)에 형성되었다.

 

 한편 C사 발행 어음(액면액 1350만원, 만기 2개월)의 경우는 비교적 낮은 신용등급(B등급) 임에도 불구하고  0.75%(연 9%)에 

할인되기도 하였다.

 

 단비펀드의 한 관계자는 "명동 사채시장에서 형성되는 금리는 보통은 세 단계로 구분되는데 전주(일명 쩐주) 금리중간 업자(일명 사채업자) 금리 

그리고 손님 금리(영업사원 마진이 포함된 금리)가 그것이다" "P2P 플랫폼에서의 어음할인 금리는 전주와 고객을 직접연결해 주기 때문에 중간의 

'유통마진'을 줄일 수 있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강남에서 어음할인을 하고 있는 한 업자는 "안그래도 사채시장이 많이 죽어가는데, P2P업체마저 등장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아직까지
실제로 어음할인을 하고 있는
P2P업체가 하나 밖에 없지만, 이 업체가 잘 되면 기존의 사채업자들도 P2P 플랫폼으로 방향을 틀고자 할지도 모르겠다"고 하였다.

  

 실제로 한국증권전산(코스콤)이 출자한 전자어음할인 전문 P2P 사이트도 조만간 론칭할 예정이라고 한다.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로그인 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비대부 귀하]

이 상담 신청과 관련하여 귀사가 본인으로부터 취득한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 및
제22조,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22조에 따라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이에 본인은 귀사가 본인의 개인정보를 아래와 같이 수집·이용하는
것에 동의합니다.

1. 개인정보의 필수적 수집·이용에 관한 사항
①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목적
· 대출상담신청, 투자상담신청 등
② 수집·이용할 개인정보의 내용
· 개인식별정보(성명, 연락처 등)
③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수집·이용 동의일로부터 개인정보의 수집·이용 목적을 달성할 때까지

※ 귀하는 동의를 거부할 권리가 있으나, 이에 대한 동의가 없을 경우 대출상담신청 등이 불가능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기업명 또는 사업자 등록번호로 조회하시면 결과가 보여집니다.